[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10회] 물과 생명 4
 

오랜 우주, 인간의 역사, 인간의 두뇌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질서 정연한 자연의 오묘한 조화를 통해서 인류는 진리를 깨닫고, 창조자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을 배워 왔다.

“여호와의 말씀에 내 생각의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 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으니라 비와 눈이 하늘에서 내려서는 다시 그리로 가지 않고 토지를 적시어서 싹이 나게 하며 열매가 맺게 하여 파종하는 자에게 종자를 주며 먹는 자에게 양식을 줌과 같이 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헛되이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뜻을 이루며 나의 명하여 보낸 일에 형통하리라” (사 55:8-11)

땅 위에 사는 인간이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자연과 그 자연의 오묘한 질서를 모두 깨닫고 이해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리라 생각된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와 눈이 인간의 생활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가는 우리가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바다. 특히 겨울에 내린 눈은 열전도도가 매우 작기 때문에 추운 땅 속에 있는 동물이나 식물을 혹한으로부터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예수님은 죄 많은 인간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모든 말씀을 자연 현상에 비유해서 말씀하셨다. 겨울철에 내리는 하얀 눈의 형성 과정을 그리스도인의 생활과 한 번 비교해 보자.

생명체의 생존에 가장 중요한 것은 완전히 서로 다른 성질을 가진 불(빛)과 물이다. 특히 물은 액체, 기체, 고체의 상태로 모든 생명체에게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 액체 상태의 물이나 기체 상태의 수증기(구름)는 하나님이 부시는 기운 (욥 37:10) 에 의하여 투명한 얼음이나 하얀 눈으로 변화한다. 성경은 이 세상을 완전히 덮어버리는 새하얀 눈을 우리의 죄사함에 비유했다 (시 51:7, 사 1:18 등) . 색도, 맛도 없는 물이 때로는 투명한 얼음으로, 때로는 수십 가지(30여 종) 모양의 눈으로 변하는 자연의 오묘한 조화로부터 우리는 무엇을 느낄 수 있을까?

눈의 형성 과정은 크게는 이질핵 형성(Heterogeneous nucleation)과 동질핵 형성(Homogeneous nucleation)으로 나눌 수 있다. 비교적 덜 추운 온도(-40℃ 이상)에서 수증기(구름)로부터 눈이 형성될 때는 이질핵 형성으로서, 먼저 공기 중의 미세한 먼지와 수증기가 엉켜서 눈의 핵(중심)을 형성하고 그 주위에 계속 먼지와 수증기가 엉켜가면서 눈을 형성한다.

이 때의 눈송이는 비교적 크고 그 모양이 다양하며 대단히 아름답다. 그러나 기온이 아주 낮은 때(-40℃ 이하)는 동질핵 형성으로, 이 때는 순전히 수증기만이 서로 엉켜 형성되기 때문에 비교적 작고 단단하며 둥근형의 눈이 형성된다. 그러나 그 모양은 이질핵 형성일 때 생긴 눈보다 훨씬 아름답지 못하다.

덜 추울 때(이질핵 형성) 내리는 아름다운 눈을 받아서 녹여 보면, 먼지가 많은 더러운 물로 변한다. 반면 아주 추울 때(동질핵 형성) 내리는 눈은 비록 모양은 아름답지 못하지만 녹여보면 아주 깨끗하고 투명한 물로 변한다.

그리스도인의 삶과 수증기가 대기 중에서 눈으로 변화하는 현상을 비교해 볼 때 우리는 무엇을 깨달을 수 있는가?

“…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달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눅 9:23)

인간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장 고통스러운 것은 자기를 부인하고 스스로 낮아지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스도인의 진정한 교제에 동참하는 것은 (고전 1:9, 빌 1:5-6, 시 133, 고후 4:7-10) 그리스도인의 모임, 곧 교회에서 자기를 부인하고 스스로 낮아지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 누구든지 세상과 벗이 되고자 하는 자는 스스로 하나님과 원수 되게 하는 것이니라”(약 4:4)

라는 말씀을 읽으면서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이 두 가지 눈의 형성 과정 중에서 어느 쪽을 닮아야 할 것인지 생각해 본다.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