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13회] 흙과 생명 3
 
“저가 가죽을 위한 풀과 사람의 소용을 위한 채소를 자라게 하시며 땅에서 식물이 나게 하시고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포도주와 사람의 얼굴을 윤택케 하는 기름과 사람의 마음을 힘 있게 하는 양식을 주셨도다” (시 104:14-15)

인간을 포함한 지구상의 모든 동물은 흙으로 지음을 받았고, 흙 속에서 흙과 더불어 살면서 흙 속에서 뿌리를 박고 사는 식물에 저장된 태양 에너지를 취하면서 살아간다. 육체를 이루고 있는 모든 물질은 흙에서 생명체로, 생명체에서 다시 흙으로 계속 순환하면서 자연의 오묘한 질서와 조화를 지키고 있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의 오묘를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온전히 알겠느냐” (욥 11:7)

땅은, 인간은 물론 모든 동물에 필요한 풀과 채소를 자라게 하는 아주 중요한 일을 함으로써, 지구상의 생명체의 터전을 마련하고 그 보존에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식물의 성장에 태양빛과 열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땅 속에 묻혀 있는 지열(Terrestrial Heat)이 지구상의 생명체의 보존에 절대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아마도 잘 모르리라고 생각된다.

“지면은 식물을 내나 지하는 불로 뒤집는 것 같고… ” (욥 28:5-7)

동식물의 생존에 없어서는 안 되는 이 지열의 근원은 도대체 무엇일까?
우선 지열의 분포를 보면, 지구 표면에서 땅 속으로 내려갈수록 1㎞당 평균 14℃ 정도 온도가 증가해서, 300㎞ 정도에서는 약 400℃가 된다. 이 지점부터 지구의 중심부, 즉 7,000㎞까지는 온도가 거의 일정하게 3,000-4,000℃로 유지되고 있다.

지열의 근원은 약 80%가 땅 속에 묻혀 있는 U-245, U-238, Tr232 및 K-40(우라늄, 토리늄, 칼륨)과 같은 방사성 동위 원소의 붕괴에서 발생하는 열이다. 나머지 20%는 지구가 처음 생성되었을 때 기체 상태 (창 1:1-2) 에서 고체 상태 (사 45:18) 로 변하면서 내놓은 열과, 지구가 단단히 고화되면서 생긴 중력 수축에 의한 열(중력→열), 지구 내부의 여러 가지 화학 반응 및 여러 물질의 이동에 의한(지각 운동, 대륙 이동) 마찰열 등에 의해서 생기는 것이다. 특히 지구 표면에서 300㎞까지 온도의 증가가 심한 것은, 지열의 근원이 되는 방사성 동위 원소인 우라늄(U-235, U-238)과 토리늄(Tr232) 및 칼륨(K-40)이 모두 이 사이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 지구 내부에서 지구 표면에 전달되는 지열은 아주 적어서, 1년 동안 6㎜ 두께의 얼음을 녹일 정도에 불과하다. (태양열에 의해서 전달되는 열은 이것의 3,000배로서 1년에 약 18m 두께의 얼음을 녹일 수 있다.) 그렇지만 이러한 적은 양의 지열의 전달이 없으면 땅 속에 뿌리를 박고 사는 식물들은 그 생존이 불가능하다.

우리의 삶, 우리의 모든 육체의 생명은 직접, 간접으로 흙에서 나왔으며 흙과 더불어 산다.

“이는 저가 우리의 체질을 아시며 우리가 진토임을 기억하심이로다” (시 103:14)

이 성경 말씀과 같이 우리 몸의 본체는 진토이다. 욥은 소망 없는 인간에 대해 잘 묘사해 놓았다.

“나무는 소망이 있나니 찍힐지라도 다시 움이 나서 연한 가지가 끊이지 하니하며 그 뿌리가 땅에서 늙고 줄기가 흙에서 죽을지라도 물 기운에 움이 돋고 가지가 발하여 새로 심은 것과 같거니와 사람은 죽으면 소멸되나니 그 기운이 끊어진즉 그가 어디 있느뇨” (욥 14:7-10)

이런 인간을 향해서 예수님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요 14:6) 라고 말씀하셨다.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님을 통해서 우리 자신에 영원한 삶의 의미를 찾아야 하지 않을까?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