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눈과 얼음이 아직도 음지에 남아있는 이름 봄, 양지바른 곳에서 단단한 대지를 헤집고 연약한 새싹이 태양을 향해서 솟아나오는 것을 보면 자연의 오묘한 조화에 그저 감탄할 뿐이다. 특히 높은 산 바위틈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수백 년 된 조그마한 소나무의 모습은 그 모습 자체가 경이로우며 이는 인간의 모든 상상력을 초월하는 자연의 신비임에 틀림없다.

식물이 살아가는데 가장 필요한 것은 태양빛과 흙이다. 이 흙 속에 물과 질소를 포함하는 소위 질소 비료가 있어야만 하는데 놀랍게도 흙과 물이 전혀 없는 단단하고 메마른 바위틈에 수백 년 동안 소나무가 뿌리를 내리고 살아간다는 것은 자연을 통한 창조자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는 것 같다.

소나무 잎을 씹어 보면 신맛을 느낄 수 있는데 이것은 소나무에 산(acid)이 많다는 증거이다. 그래서 소나무의 씨가 바람에 날려 바위틈에 떨어지면 빗물과 태양열에 의해서 발아 되며, 동시에 연약한 뿌리를 바위틈에 내린다. 이때 그 연약한 뿌리에서 산(acid)을 분비해서 바위를 조금씩 녹여 흙으로 만들고 필요한 영양분은 발아된 씨앗과, 그 바위를 녹여서 만든 흙으로부터 흡수하여 성장한다. 뿌리가 분비하는 산의 양이 대단히 적고, 영양분이 많지 않기 때문에 그 성장 속도는 보통 소나무의 수백분의 1밖에 되지 않으며, 수백 년 자란 소나무의 크기가 1미터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보통 나물들은 이런 조건이라면 말라 죽어버리지만 소나무의 독특한 자생력이 이런 조건에서도 성장을 가능케 한다.

그런데 더더욱 놀라운 것은 질소 비료가 전혀 없는 흙이나 바위틈에서 식물이 자란다는 사실이다. 지금까지 많은 식물학자들이 여기에 대단한 궁금증을 가지고 있었으나, 그 해답을 얻을 수가 없었다. 여러 가지 비료 중에서 질소성분은 식물의 탄소동화작용을 일으키는 엽록소가 근간을 이루는 식물의 성자에 가장 중요한 원소이다. 여기에 대한 수수께끼가 구 소련의 과학자 두 사람에 의해서 밝혀졌으며, 이보다도 수천 년 전에 놀랍게도 욥기에 그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가 물을 가늘게 이끌어 올리신 즉 그것이 안개 되어 비를 이루고 그것이 공증에서 내려 사람 위에 쏟아지느니라 구름의 폐임과 가의 장막의 올리는 소리를 누가 능히 깨달으랴 그가 번개 빛으로 자기의 사면에 두르시며 바다 밀도 가리우시며 이런 것들로 만민을 징벌하시며 이런 것들로 식물을 풍비히 주시느니라” (욥기 36:27-31)

비를 내리게 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먼지와 번개이다. 공기 중에는 100분의 1밀리미터(mm)정도의 아주 작은 먼지들이 그 종류에 따라 때로는 플러스(+) 전기 또는 마이너스(-)의 전기를 띠고 크게 무리를 지으면서 대기(수증기나 구름을 포함한 것) 와 함께 움직인다. 바로 이 먼지들의 구름이 물방울을 형성하는 핵의 역할을 하게 되며, 플러스(+)와 마이너스(-)전기를 가진 구름들이 서로 만나 번개를 일으키고 전기를 중화하면서 물방울을 크게 만들어 비를 형성한다 (시편 135:6-7) .

“그가 목소리를 발하신 즉 하늘에 많은 물이 생기나니 그는 땅 끝에서 구름이 오르게 하시며 비를 위하여 번개하게 하시며 그곳에서 바람을 내시거늘 사람마다 우준하고 무식하도다” (예레미야 10:13-14)

그래서 높이 떠있는 구름은 일반적으로 그곳에 먼지가 없기 때문에 비구름이 되지 않으며, 낮게 떠다니는 구름은 그곳에 먼지가 많기 때문에 그 먼지에 의해서 물방울이 형성되며, 비를 내리게 하며, 동시에 천둥번개가 크면 클수록 큰 혹우가 내리게 된다. 특히 뜨거운 태양열 때문에 구름이 많이 형성되는 더운 지방(필리핀 등의 열대지방)에서 화산 폭발로 방출된 엄청나게 많은 먼지와, 공업화에 따른 공장이나 자동차 매연으로부터의 먼지 때문에 앞으로 전 세계에는 집중 호우와 막대한 홍수 피해가 예상된다.

번개는 순간적으로 보통 30만 볼트 이상의 대단히 높은 전압으로 공기 중의 안정된 산소(O2)가스와 질소(N2)가스를 결합시켜서 비료의 원료가 되는 산화질소(NO)를 만들기에 충분한 화학에너지를 공급한다. 이렇게 생성된 비료와 산화질소는 빗물에 섞여서 식물의 영양분이 되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의 오묘를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온전히 알겠느냐” (욥기 11:7)

죄인을 징벌하는 번개가 식물에게 비료를 공급하는 공급원으로 질소 비료가 전혀 없는 땅이나 바위 틈에서도 식물들을 자라도록 하는 하나님의 능력을 깨닫게 된다.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