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29회] 언어의 기원
 

언어의 기원

오늘날 전 세계에 여러 가지 언어가 퍼져 있는 사실에 대해서 성경만이 유일하게 만족할 만한 설명을 해주고 있다. 여러 민족과 부족 그리고 언어는 오래지 않은 과거에 공통적 기원을 갖고 있다는 것이 명백한 것 같다. 모든 나라 사람들은 본질적으로 동등한 지능과 잠재적인 교육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미개인이라는 선입관을 가지고 있는 오스트레일리아나 아프리카 오지의 원주민들도 박사 학위를 받을 가능성을 지니고 있으며, 실제로 어떤 사람들은 그렇게 되었다. 비록 인간의 언어가 서로 다르기는 해도 언어학이란 학문을 통해 분석이 가능하며 인간은 누구나 자국어 이외에도 외국어를 배울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점에서 언어의 근본적인 공통의 본질과 기원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사람은 한 종족, 즉 하나의 인류밖에 없다!

서로 다른 언어의 기원은 진화론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 비록 다양한 방언과 언어가 있기는 하지만 의심할 여지없이 공통의 원천적인 언어에서 점진적으로 다양하게 변화된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주요 언어군은 각기 근본적으로 그 구조가 다르다는 것을 설명하기가 쉽지 않다.

단지 성경만이 서로 다른 언어들의 공통적인 기원을 적절하게 설명해 준다. 원래 노아의 홍수 후에도 처음에는 온 땅의 구음이 하나였고 언어도 하나였다(창 11:1). 그러나 인간은 하나님의 명령을 따라서 전 세계에 흩어져 거주하지 않고, 바벨론 근처에 집중해 살면서 하나님을 거역하였다. 그래서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그 땅의 언어를 혼잡케 하셨고 인근 온 지면에 그들을 흩으셨다(창 11:9).
창세기 10장에 열거된 70여 민족은 흩어진 70여 가족을 가정할 수 있다. 이 들은 천 명 혹은 개인을 단위로 셈, 함, 야벳 등 주요 세 가문으로 나뉘어졌다.

‘이들은 노아 자손의 족속들이요 그 세계와 나라대로라 홍수 후에 이들에게서 땅의 열국 백성이 나뉘었더라“(창 10:32)

창세기 11:4의 흠정역에서 추론할 수 있는 것처럼 인간이 만든 탑으로 하늘까지 도달해 보려 했던 바벨론 반란은 불가능한 일이 아니었다. “닿게 하자”라는 그 번역은 본래 의미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 이 구절의 올바른 의미는 “일월성신”을 경배하는 데 사용하는 거대한 선전탑을 세워 조물주보다 피조물을 경배하고 섬기는 일에 온 인류를 연합시키려 하였다는 뜻이 함축되어 있다(롬 1:25). 이러한 것을 막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인간의 언어를 혼란시키는 것이었다.

만일 사람들이 서로 의사소통을 할 수 없다면 서로 협력도 할 수 없으리라는 것은 자명하다. 초기 언어 혼란의 진정한 의미를 현대인은 잘 이해하지 못한다. 인간들 간의 진정한 분리는 인종적, 물리적, 지적인 분리가 아니라 언어의 분리인 것이다. 인간이 서로 이해할 수 없을 때 그들은 서로 분리되지 않을 수 없었다.
만일 누가 서로 다른 언어의 기원에 대해서 이와는 다른 설명을 해보라고 한다면 어느 누구도 제대로 설명을 하지 못한다.
대부분의 언어군은 동일 언어군에서 진화되었으리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완전하게 서로 다른(다만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유사한 인종이 오랜 기간 동안 인종적 분리로 인해 다르게 발전한 것은 제외된다.) 그러나 모든 언어가 공통의 언어학적 특징을 지니며 사람들이 모국어 뿐 아니라 외국어도 배울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점으로 보아 모든 언어가 본래 공통된 기원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세계적인 언어학자 노암 촘스키는 모든 언어는 표면적으로는 완전히 다르나 인간의 근본적인 특성과 관련하여 근원적인 공통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캘리포니아 대학교 분자 생물학 교수인 군터 스텐트 박사는 촘스키의 개념을 다음과 같이 요약한다.
“촘스키는 언어의 문법이란 한 언어의 소리와 의미를 결정하는 변형 규칙의 구조라고 주장한다. 변형 규칙은 문장론, 의미론, 음운론으로 구성되어 있다. 표면구조에는 음운 구성 요소에 적절한 정보가 내포되어 있고 내부 구조에는 의미의 구성 요소에 적절한 정보가 내포되어 있다. 그리고 구문론적인 구성 요소는 표면 및 내부 구조 모두에 연결되어 있다. 적어도 바벨탑 건설 이래 여러 언어들이 있어서 크게 차이를 가져온 것은 음운 구성 요소일 뿐이다”

바벨탑에 대한 언급은 의심할 바 없이 촘스키 뿐만 아니라 스텐드에게서도 단지 비유로 사용되었을 뿐이다. 그러나 오직 바벨탑에서 벌어진 기적적인 언어의 혼란만이 인간 언어의 현상을 의미 있게 설명해 주기 때문에 그 비유는 정확하게 사용된 것이다.

언어의 음운(또는 표면 구조)은 다양한 의미와 연합된 소리의 집합이며 이를 통해 한 종족 사람들은 다른 종족 사람들과 실제적으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각 종족의 음운론은 서로 다르기에 서로 이해할 수 없으나 “의미론적”인 면에서 심층 구조 또는 “보편적인 문법”(내적 인간) 덕택에 서로 다른 종족은 말로 표현되어야 할 필요가 있는 같은 종류의 사고 체계를 지닌다. 음운과 언어의 펴면 구조는 바벨탑에서부터 혼잡하게 되었고 모든 언어가 동일한 근본논리와 경험의 이해도를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서로 의사소통을 할 수 없기에 더 이상 함께 일할 수도 살 수도 없게 된 것이다.

한편 바벨탑 기사와 유사한 전승이 고대 국가와 원시 부족에서도 발견되었다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거대한 홍수 이야기는 그렇게 자주 발견되지 않더라도 많은 종족들은 모두 인간이 같은 언어를 말하였고 그 언어가 신들의 심판에 의해 혼란스럽게 되었다는 설화를 가지고 있다.
바벨에서의 언어의 혼란을 말하는 성경 기록을 서로 다른 주요 언어의 기원으로 설명하려는데 또 다른 좋은 이유가 있다. 진화론자들은 분면 더 좋은 대답을 제시하지 못한다. 현대 과학자들이 성경 기록을 거부하는 이유는 단지 성경이 기적적이라는 점 때문이다. 진화론자들이 그렇게 말하는 것은 하나님의 전능을 무시하는 것일 뿐 아니라, 현대 과학자들은 자신이 이룩해 놓은 성과보다 스스로가 언어의 본질에 대해 훨씬 더 많이 안다고 단언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인간의 뇌와 언어에 대한 뇌의 통제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다. 어는 누구도 뇌와 중앙 신경 체계에서 어떠한 생리적 변화가 일어나서 서로 다른 인종들의 음과 주어진 개념을 잘 접합시키게 하는지 알지 못한다. 아마도 앞으로의 연구가 실마리를 제시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하나님께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케 하셨고 그들로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였다는 (창 11:7) 성경의 기록보다 더 나은 설명을 제시하지는 못할 것이다.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