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보이지 않는 멋쟁이 하나님

“그는 보이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의 형상이요” (골 1 : 15)

세상에 존재하는 것으로 보이는 것도 많이 있지만 보이지 않는 것도 대단히 많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 중에는 하나님을 보여주면 하나님을 믿겠다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나는 하나님을 믿는 여러 가지 이유 중에서 하나님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믿으며, 또한 사람과 같이 사랑 (요일 4 : 7-8) 하실 줄도 알기 때문에 믿는다. 하나님은 온 우주에 그의 능력을 충만시켜 우주를 붙드시고 우주를 그분의 뜻대로 질서에 따라 운행하신다. 그러한 무한의 능력을 가진 하나님이 인간의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그러므로 우주를 창조한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이해한다는 것은 어떤 점에서 불가능하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으리라.

“네가 하나님의 오묘를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온전히 알겠느냐” (욥11 : 7)

그러나 인류의 역사적, 과학적인 입장에서 볼 때 허무맹랑하게만 생각되었던 성경의 기록이 시대가 지남에 따라 하나씩 하나씩 이루어지고 과학적으로 증명되어 감으로써 현대인이 성경을 보는 눈이 많이 변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성경을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성경 = 인류미래사 (연대)

“주 예수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 3 : 7)

역사라고 하는 것이 인류의 과거사를 연대순으로 기록한 것이라면 성경은 인류의 미래사를 연대 없이 기록한, 다시 말하면, 우주의 창조부터 시작해서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History = His + Story) 을 담은 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성경 속의 많은 예언들은 오늘날 이미 이루어진 과거사로 있으며 앞으로 올 미래사도 있는 것이다.



성경이 난해하다는 이유는, 성경 중의 많은 말씀이나 예언들이 시대가 지나 어떤 역사적 사건이 일어난 후에, 혹은 어떤 과학의 발달로 그 사실이 과학적으로 설명되었을 때에만 이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초현대 과학(1945년 7월 16일 최초의 원폭실험 이래)으로서만 설명이 가능한 에스겔서의 말씀이 그 좋은 예이다. 그런데 에스겔서는 지금으로부터 2600년 전에 기록된 말씀이다.

“그들이 사람을 택하여 그 땅에 늘 순행하며 장사할 사람으로 더불어 지면에 남아 있는 시체를 장사하여 그 땅을 정결케 할 것이라 일곱 달 후에 그들이 살펴보되 순행하는 자가 그 땅으로 통행하다가 사람의 벼를 보면 그 곁에 표를 세워 장사하는 자로 와서 하몬곡 골짜기에 장사하게 할 것이요 성의 이름도 하모나라 하리라” (겔 39 : 14-16)

이는 바로 핵전쟁 후에 올 장사(葬事)의 모습을 자세히 기록한 것이다. 오늘날과 같이 원자력이 발달되지 않았던 시대에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던 말씀이다.

일곱 달 후에 순행자가 사람의 뼈를 발견하면 그 곳에 표를 세우고 지나가고, 그 후에 장사하는 사람들이 와서 하몬곡 골짜기에 장사한다고 되어 있다.

이와 같이 하는 이유는 핵전쟁 후 7개월이 경과되어야 방사능이 수백분의 일 정도로 감소되기 때문이다. 그 동안 살은 썩고 뼈만 남아 있겠지만, 그 뼈 중에서 아직도 허용치 이상의 방사능이 나오므로, 반드시 방사능 차폐 복장을 한 장사팀이 와서,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하몬곡 골짜기에 장사를 치러야 하는 것이다.

이러한 내용은 핵물리학을 전공하는 사람은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동시에 성경이 얼마나 정확하게 예언되었는가를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1981년 미국의 미시간 대학의 Kirshner 박사, 예일 대학의 Oemler 박사 등 5명의 세계적으로 유명한 천문학자들의 연구 결과가 미국의 화학회에서 발간하는 Chemical Engineering News의 10월 19일 호에 발표되어 과학자들과 성경학자들을 깜짝 놀라게 하였다. 그 원본의 일부를 성경 말씀과 비교해 보면 다음과 같다.

Stellar Region Nearly Empty of Galaxies.…A team af astronomers has found a huge region near the North Star that is nearly empty of visible galaxies. It covers 30°to 40°of the sky and takes up about 1% of the entire observable universe. In fact, it is large enough to hold about 2000 galaxies the size of the Milky Way.
"To have found a population density of less than three times the average would have been a rare find." "But finding that the density is about 10 times less than the average is exceedingly hard to understand."
…Building from such a fairly uniform distribution, they had not predicted that such a vast region of space would be so empty.…

“그는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시며 [He(God) stretches out the north ever empty place] 땅을 공간에 다시며 (and hangs the earth on nothing) 물을 빽빽한 구름에 싸시나 그 밑의 구름이 찢어지지 아니하느니라” (욥 26 : 7-8)

그 내용은 북극성 주변의 방대한 지역, 즉 2천여 개의 은하수를 넣을 수 있을 만큼 큰 지역이 거의비어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한 은하수는 도대체 얼마나 큰 것일까? 대단히 큰 것으로 상상되는 태양계(반경이 약 59억km)는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포함해서 모두 10개의 별을 가지 아주 작은 계 (System) 이지만, 전체가 렌즈 모양으로 생긴 은하수는 약 1천억 개(10의 11승)의 별을 포함하고 있는 거대한 별들의 집합체이다. 지구는 이 거대한 은하수의 가장자리에 존재한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렇게 거대한 은하수 약 2천여 개가 들어갈 수 있는 넓은 공간이 거의 텅 빈 채로 지구의 북쪽에 보이는 북극성 근처에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또한 일반적으로 우주 공간에 별들의 밀집도 (Population Density) 가 평균 밀집도의 1/3 정도 되는 곳도 흔하지 않은데 이 지역만은 평균 밀집도의 1/10 미만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천문학자들이 최근까지 전혀 상상하지도 못했다는 점과 과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했다고 생각하는 오늘날에 와서야 비로소 발견된 것은 우리에게 어떤 교훈을 주는 것일까?

수천 년 전에 기록된 성경 말씀들이 오늘에 이르러서야 과학자들에 의하여 그 신비의 베일이 하나씩 하나씩 풀려가는 사실 속에서 새삼스럽게 살아계신 하나님을 보는 것 같으며 우리가 이루어 놓은 모든 학문은 초등 학문이라는 성경 말씀이 이해된다.

“이와 같이 우리도 어렸을 때에 이 세상 초등 학문아래 있어서 종노릇하였더니” (갈 4 : 3)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노략할까 주의하라 이것이 사람의 유전과 세상의 초등 학문을 좇음이요 그리스도를 좇음이 아니니라” (골 2 : 8)

현존, 불변하는 절대자

그러면 성경에 나타난 하나님은 어떤 존재이실까? 물질계 (Universe, 우주, 시간과 공간) 를 규명하는 물리적 법칙은 시공간 연속 (Space-Time Cortinuum) 이론으로서 시간과 공간에 의해서 규명될 수 있고, 시간과 공간을 분리해서 생각할 수는 없다.

“…나는 스스로 있는 자니라… (I am that I am…) " (출 3 : 14)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요 1:1)

“…주의 영 (Spirit) 이시니 주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함 (liberty) 이 있느니라” (고후 3 : 17)

하나님은 자기의 존재를 “I am that I am(스스로 있는 자니라)” 이라고 표현했다. 시제를 ‘현재'로 사용한 것이다. 우주 공간의 모든 변화는 시간의 함수이다. 현재라는 개념은 미래와 과거의 경계, 즉 정확하게 시간이 정지된 상태, Zero-Time 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간이 영 (Zero) 이라는 정지의 개념은 불변의 의미로서, 절대성을 의미한다.

다시 말하면 인간은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 속에서 살아가지만, 하나님은 과거, 현재, 미래에 언제나 현존하는 변화하지 않는 절대성을 가진 존재이시다. 언제나 현존하는 하나님은 시간과 공간 곧 구속을 초월하는 영 (Spirit) 이며, 자유 (Liberty) 인 것이다. 이처럼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하나님은 무한한 존재이시다.

유한한 우주, 무한한 하나님

일찍부터 이 거대한 우주를 연구, 관찰해 온 인류에게는 우주는 유한한 것일까, 무한한 것일까? 하는 것이 커다란 의문점으로 남아 있었다. 고대 희랍시대의 아리스토텔레스(기원전 384-322)에서 시작해서 코페르니쿠스(1473-1543), 갈릴레이(1564-1642), 뉴톤(1642-1727), 칸트(1724-1804)에 이르기까지 이 논쟁은 계속되었으며, 그 해답은 우주는 무한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무한'이란 말의 개념 그 자체가 풀 수 없는 수수께끼였다. 시작도 끝도 없는 ‘무한'이라는 뜻을 설명할 수도 없었던 것이다. 특히 만유인력설을 주장한 뉴톤은 무한정 퍼져 있는 절대공간과 절대시간이라는 소위 ‘절대시공간'이론을 주장했지만 20세기 초 그 당시 젊은 과학자였던 아인슈타인은 절대 시공간 이론을 부정하고 앞에 언급한 상대성 이론의 근간이 되는 시공간 연속 이론을 발표하여 과학계를 놀라게 했다.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년 같고 천년이 하루 같은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벧후 3 : 8)

“주의 목전에는 천년이 지나간 어제 같으며 밤의 한 경점 같을 뿐임이니이다” (시 90 : 4)

위의 두 말씀이 상대성 이론의 기본 개념이다. 상대성 이론을 쉽게 이야기하면, 관찰자의 위치나 마음상태에 따라서 시간의 흐름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똑같은 시간이라도 즐거울 때는 빨리 흐르지만, 괴로울 때는 그 시간이 길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면 물질이 존재하는 시공간은 휘게 되고 (Curvature of Space), 이 휘는 성질 때문에 중력(만유인력)장이 생긴다는 것이다.

물질이나 빛(힘)의 존재에 의해서만 규제되는 우주의 시공간은 휘게 되고 따라서 이 거대한 우주는 유한하다는 결론을 얻게 된다.

이 거대한 우주를 붙들고 있는 ‘만유인력'을 하나님께서는 히브리서를 통해서 우리에게 전하고 있다.

“이는 하나님의 영광의 광채시오 그 본체의 형상이시라 그의 능력의 말씀으로 만물을 붙드시며 죄를 정결케 하는 일을 하시고 높은 곳에 계신 위엄의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히 1 : 3)

유한 우주의 개념은 적어도 두 가지 조건, 즉 우주의 중심 (Mass Center) 과 우주의 가장자리 (boundary) 가 설명되어야만 성립된다. 오늘날 천문학자들은 인간의 모든 과학 지식을 총동원해서 우주의 중심을 찾으려고 노력했지만 결코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분명한 것은 결코 찾을 수도 없으며 존재하지도 않는다는 사실이다. 물리적으로 유한한 물체에는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 중심을 유한한 우주에서는 찾을 수 없다면(확실히 존재하지 않는다면) 이 모순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는가?

“주도 하나이요 믿음도 하나이요 세례도 하나이요 하나님도 하나이시니 곧 만유의 아버지시라 만유 위에 계시고 만유를 통일하시고 만유 가운데 계시도다” (엡 4 : 5-6)

“또한 그가 만물보다 먼저 계시고 만물이 그 안에 함께 섰느니라” (골 1 : 17)

성경 말씀 속에서 천문학자들이 수십세기 동안 찾아 온 해답을 쉽게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포함하는 이 거대한 우주는 유한하며, 창조자 하나님만이 무한하다는 결론을 쉽게 얻을 수 있다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