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37회] 진화냐 창조냐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창세기 1:27-28)

‘생명이 언제, 어디에서,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하는 것은 아마 인류가 시작될 때부터인 것 같다. 오늘날 종교계는 물론 과학계에서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의 기원에 관해서 여러 가지 학설을 동원하여 연구하고 있지만 그 해답을 쉽게 얻을 수가 없다.

오늘날 크게 논란이 되고 있는 두 학설은, 생명의 기원이 자연 발생적 현상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진화론과, 창조의 뜻에 의해서 창조되었다는 창조론이다. 그런데 창조자이신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는 기독교인들 중에도 진화는 과학의 영역이고, 창조는 종교의 영역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어떤 방법으로 진화론과 창조론의 시비를 가려낼 수가 있을까? 과학적 방법으로 어떤 이론을 정립하려면 그 성질이나 과정 및 결과를 관찰하고 반복하여야만 가능하다. 그러나 창조는 오늘날에 다시 일어나지 않게 때문에 이 시점에서 창조를 관찰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진화론의 시비를 가려낼 수 있는 방법은, 우주의 탄생을 200억 년, 지구 연령을 45억 년으로 보고, 이러한 제한된 시간 속에 진화라고 하는 자연 발생적 현상에 의해서 원자에서 단세포… 원숭이를 거쳐서 인간으로까지 진화되는 현상의 가능성 여부를 증명하는 것이다. 아니면 우주 공간의 에너지 법칙을 규명하는 열역학 제 2법칙과 이러한 진화론적 현상이 서로 일치하는지 않은지를 연구해야 한다.

우주의 가장 작은 물질 개념은 에너지(말씀 = 생각 = 에너지) (요한복음 1:1-4) 이다. 그 에너지는 원자나 분자와 상호 작용을 하여 아주 간단한 구조의 무기 및 유기물을 생성한다. 그런데 생명체 중에 존재하는 유전인자나 혈액 중의 적혈구, 백혈구 같은 물질은 그 구조가 너무나 복잡해서 현대 과학도 그 구조나 기능을 완전히 이해할 수 없으며, 설령 그 구조를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연구실(Closed System)의 최적 조건 하에서도 그것을 합성한다는 것이 불가능하다. 하물며 개방된 계(Open System), 즉 우주 공간이나 지구상에서 이렇게 복잡한 구조의 물질이 자연 발생적으로 생성될 수 있다는 것은, 열역학 법칙이나 수학을 총동원해서 연구, 계산해 보아도 그 가능성(Possibility)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이제 사회 과학의 측면에서 인간의 뿌리와 사회 질서와의 관계를 한 번 생각해 보자.

사회 질서 = 인간(창조된) + 인간의 존엄성
사회 무질서 = 인간(진화된) - 인간의 존엄성

오늘날 여러 가지 불안정한 국내외적인 사회적 혼란의 근본 원인이 무엇일까? 아마도 지구상에는 두 종류의 인간, 즉 진화된 인간과 창조된 인간이 살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천민들을 멸시하고 노예 제도 등을 만들어 인간을 물질과 동일시하여 사고 판 일까지 있다.

만일 인간이 단세포에서부터 오늘날의 인간으로 진화되었다면 그 뿌리는 단세포 동물이다. 이러한 인간은 인간의 존엄성이나 삶의 가치를 부여받을 수 없을뿐더러, 그럴 필요성조차 느끼지 못한다. 때문에 몇 푼의 돈과 그 생명을 바꾸어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이렇듯 오늘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이라는 위대한 학설(?)을 주장하여 불행하게도 스스로 자신의 지위(자기의 뿌리가 단세포)와 인간의 존엄성을 격하시키면서도 사회에서는 인간적인 대우와 존경을 받기 원하고 있다.

지구상의 모든 인간이 진정한 의미에서 하나님께로부터 창조된 인간이라면 그들에게는 하나님의 창조의 뜻과 인간의 존엄성이 부여되어 있다. 그러므로 그런 사회는 질서가 있는 정상적인 사회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간성 회복이라는 인류의 최대 숙제는, 지구상의 모든 국가가 경제적 발전을 이룬다고 하더라도 불가능하다. 오직 창조자 하나님을 발견해서 창조된 인간의 가치와 존엄성을 부여받음으로써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