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만물을 창조하시고 붙드시는
하나님
[2회]
과학은 성경을 기초로 한 것이다
[3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상)
[4회]
성경의 사실을 밝히는 과학 (하)
[5회]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와 신성
[6회]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7회]
물과 생명 1
[8회]
물과 생명 2
[9회]
물과 생명 3
[10회]
물과 생명 4
[11회]
흙과 생명 1
[12회]
흙과 생명 2
[13회]
흙과 생명 3
[14회]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나이다
[15회]
생명, 그 아름다움의 근원
[16회]
천지의 규례를 응용한 유전공학
[17회]
비와 번개와 나무들
[18회]
태양계_1
[19회]
태양계_2
[20회]
태양
[21회]
[22회]
우주 공간 속의 지구
[23회]
지구의 내부
[24회]
지구의 주위
[25회]
땅 위의 생활
[26회]
바닷 속 생활
[27회]
지구 자전과 공전의 증명
[28회]
윌리엄 하비의 혈액순환의 발견
[29회]
언어와 민족의 기원
[30회]
노화(老化) 현상의 근원을 찾아서
[31회]
우주는 유한한가, 무한한가?
[32회]
무한한 창조자(하나님),
유한한 우주
[33회]
하나님의 말씀은 에너지,
에너지는 곧 능력
[34회]
빛과 생명
[35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1
[36회]
성경은 과학에 위배되는가?_2
[37회]
진화냐 창조냐
[38회]
태양열과 빛
[39회]
성경과 원자력
[40회]
원은 닫히는가
[41회]
인간의 뇌와 컴퓨터
 
성경과 과학 :: [7회] 물과 생명 1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의 생명을 보존하는 물

지구상에서 생명체가 그 생명을 보존하는 데 가장 필요한 것은 아마도 빛(light)과 물(water)일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일찍이 창세기의 말씀을 통해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창 1:1-4)

하나님께서는 맨 먼저 물과 빛에 대하여 말씀하셨는데, 이 짤막한 말씀으로 인류의 참 역사(하나님의 계획)를 요약했다고 할 수 있겠다. 지구상에서 지금까지 살아 온 모든 인간의 삶이 혼돈과 공허, 깊은 흑암에 비유된다면, 물을 통해서 (겔 36:25, 사 12:3, 계 7:17, 요 4:13-14) 각 사람에게 비취는 하나님의 참 빛 (요 1:9) 은 우리에게 영생을 약속하고 있는 것이다.

물은 무엇이며, 언제 어떻게 생겼으며, 생명체를 위해서 어떤 일을 하고 있으며, 왜 성경 말씀 중에서 물이 그렇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일까? 동서고금을 통해서 깊은 물은 지혜롭고 명철한 사람과 비유되어 왔으며 (잠 18:4) , 한 나라의 치산치수는 그 나라의 부의 척도와도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었다.

물은 우주에서 존재하는 모든 화합물 중에서 가장 먼저 창조되었다. 우주에는 가장 가벼운 수소 원자가 약 76%, 헬륨 가스가 약 23%, 나머지 원소는 모두 합쳐서 약 0.5% 정도 존재한다. 이러한 우주의 조성을 생각해 보면, 물 분자가 우주 공간에 가장 먼저 나타난 화합물이라는 사실은 너무나 명백하다.

이 물은 가장 가벼운 두 개의 수소 원자가 한 개의 산소 원자를 가운데 두고 ‘ㄱ'자 모양으로 결합한, 아주 간단한 구조를 가진 분자이다.

그런데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는 그 면적이 약 5억 평방 킬로미터(5.1×㎢)인데, 그 중에서 바다의 면적은 3억 5천만 평방 킬로미터로서 전체 면적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얼음으로 덮여 있는 남극은 그 면적이 지구의 약 2.8%로서 지구상의 얼음의 90% 이상을 가지고 있는 얼음의 대륙(1.4×㎢)이다. 왜 지구상에서는 바다의 면적이 이렇게 커야만 하는 것일까? ‘육지의 면적이 좀 더 크면 인류가 오늘날과 같은 식량의 부족이라는 어려움을 겪지는 않을 텐데….' 라고 생각할는지 모르지만 여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바다(물)가 없는 달은 밤과 낮의 기온 차이가 수백 도나 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는 70% 이상인 이 거대한 바다에 태양에서 전달되는 많은 태양열을 흡수 저장하여 지구의 체온을 적절하게 조절함으로써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가 그 생명을 보존하도록 도와 왔다는 사실이다. 이는 댐을 건설해서 홍수나 가뭄을 조절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지구의 70%를 덮고 있는 물의 총무게는 10억의 15억 배 톤으로(1.5×t), 바다에 94%, 남극에 얼음으로서 2%, 나머지 4%는 육지의 강이나 지하수 또는 여러 가지 화합물의 결정수로서 존재한다.

남극에 있는 얼음의 평균 두께는 약 2200미터로서 그 양이 자그마치 2천 8백만 입방 킬로미터(2.8×㎦)이다. 만약 이 얼음이 완전히 녹는다면 전 세계의 수면이 60미터나 증가하는데, 이렇게 되면 높은 산을 제외한 모든 육지가 물 속에 잠기게 된다. 여기에 달의 인력을 작용시키면 지역적으로는 아무리 높은 산이라도 물 속에 잠기게 된다. 하나님께서 일찍이 대홍수로 지구상의 모든 생물을 쓸어버리시고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던 자만 살아남게 하셨던 노아의 방주 (창 7장) 는, 그 많은 물의 행방 때문에 믿을 수도 없고, 있을 수도 없는 한낱 신화라고 전해져 왔었다. 그러나,

“저가 바닷물을 모아 무더기같이 쌓으시며 깊은 물을 곡간에 두시도다” (시 33:7)

라고 한 시편의 말씀은 이러한 의문을 말끔히 씻어 준다.

 
Copyright(c) 2003~2006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웹사이트관리자 : 배새나 ( lovelysaena@a-hana.co.kr)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